우이동 아파트 故경비원 폭행 입주민, 징역 5년 선고 > 생활.문화

본문 바로가기


전북i문화인터넷신문 로그인

최종편집일시 : 2022-10-06 06:47:31














 

생활.문화

우이동 아파트 故경비원 폭행 입주민, 징역 5년 선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그라시아 작성일21-06-02 17:30 조회465회 댓글0건

본문

아파트 입주민의 폭행을 호소하며 목숨을 끊은 경비원 고(故) 최희석씨를 폭행한 혐의로 1·2심 모두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입주민 심모(50)씨가 판결에 불복해 상고했다.

심씨는 지난해 4∼5월 자신이 거주하는 서울 강북 우이동의 아파트 경비원이었던 최씨를 여러 차례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상해 등)로 구속기소 됐다.

최씨는 심씨로부터 폭행과 협박을 받았다는 내용과 함께 극심한 심리적 고통을 호소하는 유언을 남긴 채 지난해 5월 투신으로 생을 마감했다. 근로복지공단은 최씨의 사망을 산업재해로 인정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gunsannew.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1. 제호명 : 전북i문화인터넷신문 . 회사주소 : 주소 전북 군산시 조촌동833-1 발행인 : 하란이. 편집인 : 하란이.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숙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김재숭 .
관리자이메일 : mam200@naver.com . 전화 : 010-4556-5559
등록번호 : 전북,아00534. 등록일 : 2019년 08월 21일.
전북i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