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TV도 16년간 1위… 뒤이은 LG도 올레드 업고 역대 최대치 기록 > IT.과학

본문 바로가기


전북i문화인터넷신문 로그인

최종편집일시 : 2022-10-06 05:25:24














 

IT.과학

삼성, TV도 16년간 1위… 뒤이은 LG도 올레드 업고 역대 최대치 기록

페이지 정보

작성자 그라시아 작성일22-02-20 11:30 조회202회 댓글0건

본문

지난해 전 세계 TV 시장이 침체된 가운데서도 삼성전자가 16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LG전자는 올레드 TV가 2배 성장한 것에 힘입어 자사의 역대 최대 점유율을 기록했다.

20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1년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점유율 29.5%, 수량 기준 19.8%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 QLED TV는 2017년 출시된 이후 5년 만에 누적 판매량 약 2천600만대를 달성했다.

옴디아 집계 결과 삼성 QLED TV는 지난해 한 해에만 943만대가 판매됐다. 2017년 80만대로 시작해 4년전 260만대, 2019년 532만대, 2020년 779만대 등으로 판매량이 계속 확대됐다.

삼성 QLED의 선전으로 지난해 2천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업계 전체적으로 QLED가 차지하는 비중은 44.5%였다.

QLED는 2019년 이후 이 시장에서 40% 이상의 점유율을 유지하며 프리미엄 TV의 대세로 자리매김했다고 삼성전자는 전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지난해 2천500달러 이상 TV 시장에서 42.1%, 80형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 44.9%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프리미엄 시장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TV 시장의 환경이 끊임없이 변화하는 가운데서도 QLED를 중심으로 한 프리미엄 판매 전략이 주효했다"며 "16년 동안 1위를 수성해 온 원동력은 매해 TV 시장의 흐름을 바꾸는 제품을 계속 출시해 온 '혁신 DNA'"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2006년에 기존 TV의 틀을 깬 '보르도 TV'로 1위에 등극한 이후 2009년 'LED TV', 2011년 '스마트TV', 2017년 'QLED TV', 4년전 'QLED 8K' 등을 선보였다.

지난해에는 퀀텀 미니 LED에 화질·디자인·사운드 등이 완전히 새로워진 '네오 QLED'와 가정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한층 진화된 '마이크로 LED'를 출시했다.

아울러 자유자재로 화면을 구현하는 '더 프리스타일'을 비롯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해 왔다.

LG전자는 지난해 TV 시장 성장세가 꺾인 가운데서도 올레드 TV 출하량을 2배로 늘리며 역대 최대 점유율을 기록했다.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LG 올레드 TV 연간 출하량은 404만8천대로 전년보다 2배 증가했다. LG전자는 지난 4분기에만 141만3천대의 올레드 TV를 출하했다. 이는 역대 분기 기준 최대 출하량이다.

LG전자가 주도하는 전체 올레드 TV 시장의 지난해 출하량은 652만5천대로, 전년보다 약 80% 성장했다.

LG전자는 올레드 TV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으로 점유율 62%를 차지했다.

지난해 올레드와 LCD를 포함한 LG TV의 전체 출하량은 2천733만2천대다. 하반기 들어 TV 시장의 피크아웃이 본격화됐지만, LG전자는 올레드 TV 성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출하량과 매출이 모두 늘었다.

LG전자의 전체 TV 시장 점유율은 18.5%로 삼성전자에 이어 2위이자 자사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이는 중저가 제품 판매 확대가 아닌 최상위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확대를 통해 거둔 성과라 더욱 의미가 크다고 회사는 강조했다.

지난해 전 세계 TV 시장에 판매된 LG 올레드 TV의 평균 판매단가는 1천861달러다. 이는 전 세계 시장에 판매되는 LCD TV ASP인 507.7달러의 3배 이상이다.

LG전자가 주도하는 올레드 TV 시장은 올해도 고속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옴디아는 올해 올레드 TV 출하량이 총 8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전체 TV 시장에서 올레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금액 기준으로 12.7%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1천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올레드 TV 비중이 42.1%까지 올라가며 QD-LCD TV(QLED) 출하량을 제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LG전자는 전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올레드 TV를 판매하는 브랜드는 20곳으로 늘어났다.

LG전자는 "올레드 TV가 이미 프리미엄 시장에서 확고한 대세로 자리를 잡은 만큼 시장 확대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전 세계 TV 출하량은 전년 대비 1천193만2천대 줄어든 2억1천353만7천대를 기록했다. 이는 201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gunsannew.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1. 제호명 : 전북i문화인터넷신문 . 회사주소 : 주소 전북 군산시 조촌동833-1 발행인 : 하란이. 편집인 : 하란이.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숙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김재숭 .
관리자이메일 : mam200@naver.com . 전화 : 010-4556-5559
등록번호 : 전북,아00534. 등록일 : 2019년 08월 21일.
전북i인터넷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